Before Christ, Anno Domini

I came across this little educational poster in a North Korean school. It seems they used BC and AD to mark historical timelines instead of using BCE and CE.

북한에서 학교를 방문했을 때에 작은 교육도감을 보았습니다. 북한에서는 BCE와 CE가 아닌, BC와 AD로 연대를 나누고 있었습니다. 

“BC” represents Before Christ and “AD” is Anno Domini, which is Latin for “In the year of the Lord”. With a global push to replace a religious references in the education system, we only seem to see the the term BCE (Before Common Era) and CE (Common Era) used nowadays.

“BC”는 그리스도 이전(Before Christ)를 의미하고, “AD”는  ‘주의 해’를 뜻하는 라틴어 ‘Anno Domini’ 입니다. 학교에서 가르칠때 종교적인 지침들을 배제하자는 전지구적인 압박때문에, 최근에는 BCE (Before Common Era)와  CE (Common Era)만 볼수 있는데 말입니다. 

It is quite fascinating to see North Korea still teaching the traditional calendar terminology and I have no additional information as to whether they will be switching over to the current world format any time soon.

북한에서 여전히 전통적인 연대표기를 사용한다는 것이 꽤 흥미로왔습니다. 북한이 머지않아 요즘의 연대표기로 바꿀까요? 잘 모르겠습니다.    

Related

Images from North Korean Photographers 북조선 사진작가로부터 받은 사진들

I recently posted some North Korean photos on Facebook which I received through unofficial channels. Meaning these photos are not part of the official state media like the KCNA. I’m excited to be seeing stuff that isn’t already published on the internet. Especially since foreigners cannot currently visit due to COVID-19. 저는 최근 비공식경로를 통해서 받은 북조선의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렸습니다. 말하자면 KCNA와 같은 국가공식매체로부터 받은 사진이 아니었습니다. 아직까지 인터넷을 통해 공개되지 않은 사진을 본다는 것은 매우 흥분되는 일이었습니다. 특별히 지금처럼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외국인들이 북조선을 방문할 수 없는 경우에는 더욱 그렇습니다.

Wonders of Light 2020 빛의조화 2020

Pyongyang used digital projection mapping technology that allows several projectors to cast gigantic, seamless videos across extremely large surfaces like a building. 이를 위해 평양에서는 여러개의 프로젝터를 이용해 건물의 외벽처럼 커다란 스크린에서도 이음새없이 거대한 영상을 상영할 수 있는 디지털영상 매핑기술을 사용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