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5th Anniversary of the DPRK Worker’s Party Founding Day 75주년 조선로동당 창건일 

Without doubt, the most lavish parade that’s held in Pyongyang would often be during the Founding Day of the Korean Worker’s Party every 10th of October. These extra grand parades are held every 5 years interval, so this year (2020) being the 75th year would mean this parade will hold great significance. The next big one will be in 2025 for their 80th year anniversary.

평양에서 거행되는 가장 호화로운 행진은, 의심의 여지없이  10월 10일에 개최되는 조선로동당 창건일 행진일 것이다. 이 웅장하고 거대한 행진은 매 5년마다 열리는데, 올해로서2020년) 75주년을 맞는 매우 큰 의미를 갖는 행사이다. 다음 행사는 2025년에 열리는 80주년 행사이다.  

What to expect 볼 수 있는 것

The parade is an integral part of the celebrations and also a great opportunity to show off the strength of the Armed Forces of the DPRK (Previously called the “Korean Peoples’ Army”), and any new updates to their military hardware. As usual, international news media will be pixel peeping at all the official state released photos, trying to ascertain North Korea’s latest military hardware development. Here are some photos from the 2018 70th Anniversary of the Founding of the DPRK. It’s a different event altogether but these photos will help give you an idea what to expect.

이 행진은 축하행사의 전과정이면서 또한 북조선의 군사력을 과시하는 기회가 된다. 세계의 뉴스매체는 북조선에서 공식 배포하는 사진들을 훑어보며 북조선이 최근에 이룬 군사력의 발전을 확인한다. 다음 사진은 2018년에 있었던 제 70주년 공화국 창건일의 사진이다. 별개의 행사이지만 이 사진으로 조선로동당 창건일 행사가 어떤 모습일지 짐작할 수 있다.  

NOTE: Photos bearing the KCNA watermark are distributed free of charge by the North Korean state media.

What It’s Really About 행사의 목적

International news often portrays such events as North Korea’s aggressive posturing to threaten it’s enemies through the display of military might. Almost always, the media will repeatedly focus on the military march-past and the heavy weapons.

세계 언론은 이러한 행사를 군사적 무력을 과시함으로 적들을 위협하는 북조선의 호전적인 행동으로 종종 묘사한다. 언론매체들은 언제나 군사행진과 중화기에 반복적으로 초점을 맞춘다.

In my opinion, such parades and celebrations are really about establishing continuity and affirming the sense of stability from an unbroken line of leadership. The military parade is at most, a display to show North Korea as impenetrable by enemy forces rather than a confrontational move.

나는 이 행사의 목적이 훨씬 평범하다고 본다. 이러한 행진과 축하행사를 하는 진짜 목적은 단절되지 않는 지도력의 계승으로부터 오는 연속성을 확립하고 안정감을 확인하는 것이다. 군대 행진이 뜻하는 바는 적대적인 행동이라기보다는 적들이 무력으로 북조선을 침범할수 없다는 것을 과시하는 것에 목적이 있다고 봐야한다.  

NOTE: Photos bearing the KCNA watermark are distributed free of charge by the North Korean state media. Note: KNCA 워터마크가 있는 사진은 조선 중앙통신으로부터 무료로 제공받은 사진입니다. 

There are other segments of such massive parades that generally get ignored by the press because they focus on their leaders’ achievements, the country’s developments and calls for reunification of the Korean peninsular. Though I do love checking out their military hardware, I really wish there was more media coverage of the colorful mobile floats and displays.

이 광대한 행진 가운데 지도자의 업적이나, 국가의 발전 혹은 한반도의 통일을 향한 요청등에 촛점을 맞춘 순서들은 일반적으로 미디어에 의해 잘 조명되지 않는다. 비록 나 자신도 군사 무기들을 찾아보는 것을 좋아하지만 진심으로 미디어들이 색색의 풍선과 표어들도 보도해주었으면 하는 바램이있었다. 

NOTE: Photos bearing the KCNA watermark are distributed free of charge by the North Korean state media. Note: KNCA 워터마크가 있는 사진은 조선 중앙통신으로부터 무료로 제공받은 사진입니다. 

Many analysists and academics speak from their years of study about North Korean politics and I have no intention of contradicting them. What I share comes from my experiences with North Koreans at a very personal level.

많은 전문가들이나 학자들이 다년간 북조선 정치를 연구한 것을 토대로 발표하는 내용들에 대해서 반박하고자 하는 의도는 없다. 나는 북조선 사람들로부터 경험한 것을 아주 개인적인 수준에서 나누고싶을 뿐이다. 

A few weeks before the 10th October celebrations, my North Korean friends are already sharing photos and e-books with me about the achievements of their country under their leaders’ guidance. It’s something they do very naturally and they are more than happy to speak at length with me about their leader’s acts and guidance over a cup of coffee. One even shared an entire folder containing what appears to be an extracted HTML site dedicated to the 75th Anniversary, complete with photos and a collection of e-books. I won’t be uploading the actual North Korean HTML and Javascript program, lest it causes unnecessary alarm bells to be sounded by my web hosting company. You’ll have to check it out through the screen-capture video below.

10월 10일 기념일이 있기 몇 주 전에, 북조선 친구들이 이미 내게 지도자의 영도력 아래서 이룩한 업적에 대한 사진들과 전자책을 제공해주었다. 그것은 그들에게 아주 자연스러운 것이었고, 마침내 함께 커피를 마시며 내게 지도자의 행동과 지도력에 대해 행복감에 겨워 설명하기까지 이르렀다. 한 친구는 75주년 창건일에 대한 사진들과 전자책들로 이루어진 창건일 헌정판 웹사이트의 HTML 코드들을 폴더에 담아 내게 건네주었다. 웹 호스팅회사로부터 불필요한 경고음을 울리게하는 소란이 있을까봐, 실제 북조선식 HTML과 자바스크립트를 여기에 올릴지는 못할 것같다. 그 웹페이지의 스크린캡쳐를 동영상으로 만들어 올렸으니 확인해 보시기 바란다. 

The video is best viewed full-screen on YouTube so you can pause the video to read the texts.

이 동영상은 유튜브에서 전체화면일때에 가장 잘보이므로 화면을 정지시킨 상태에서 내용을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My understanding is that the anniversary is a holiday season where North Koreans rally together to celebrate their country’s achievements under the guidance of their leaders.

나는 창건일을 북조선 사람들이 함께 모여 지도자의 영도력으로 이루어진 업적들을 축하하는 축제기간으로 이해한다. 

Marshal Kim Jong Un’s family lineage is at the very core of North Korean culture, so rather than an outward propaganda event that international media so often describes it as, such anniversary celebrations serves more to solidify the glorious reign of the country’s leader among the local people.

북조선 문화의 가장 깊은 중심에는 김정은 위원장의 혈통이 자리잡고 있어서, 창건일 축제는 세계의 언론이 자주 기술하는 대외선전 행사라기 보다는 백성들 가운데 지도자의 영광스런 통치를 견고히하는 축제로 보아야한다. 

If you want more material to understand the theme behind the celebrations and parade, download this PDF Pyongyang published to expound on the greatness of their leaders.

창건일 행사의 의미와 주제에 대한 교재를 원한다면, 그들의 지도자의 위대함에 대해서 상세하게 설명해 놓은, 평양에서 출간된 아래의 PDF를 다운로드하시면 된다. 

http://www.dprk360.com/PDF/SeventyFiveYearsOfGreatLeadership2020.pdf

Here is a preview page extracted from the PDF
PDF로부터 가져온 미리보기 페이지이다. 

North Korea is currently experiencing the heaviest UN sanctions ever enforced, the closure of all borders and travel due to COVID-19, and a devastating typhoon that recently wrecked damage over many parts of the country. The 10th October celebrations will most certainly be a nationwide push for solidarity.

북조선은 현재 역사상 가장 강력한 대북제재와 코로나로 인한 국경폐쇄와 여행금지 그리고 나라의 많은 곳에 피해를 입힌 태풍 재해를 겪고 있다. 10월 10일 창건일이야말로 온나라를 단결하게 하는 추진력이 될 것이다. 75주년 로동당창건일 행사가 무엇을 보여줄지 기대가 된다.

I look forward to seeing what will be presented during the 75th Founding of the Workers’ Party Anniversary Parade.

Workers’ Party Foundation Monument 당창건기념탑

This monument was completed on 10 October 1995, on the 50th anniversary of the foundation of the Workers’ Party of Korea. Visit the link to see the 360 image:
이 기념탑은 50주년 로동당창건일이었던 1995년 10월 10일에 완공되었다. 아래의 링크를 방문하시면 360도 이미지를 감상할 수 있습니다.

https://dprk360.com/360/monument_to_party_founding/


Related

Jangmadang 장마당

I have seen several of North Korea’s market grounds, known as “Jangmadang”. Foreigners rarely ever get to see them and those who are allowed to visit are forbidden from bringing any cameras or mobile phones. 내가 “장마당”이라 불리는 북조선의 시장터를 가본 곳이 대여섯 군데나 된다. 외국인들에게는 거의 공개가 되지 않을 뿐 아니라, 혹여 방문하게 되더라도 카메라나 휴대폰을 지참할 수가 없다. 여기의 장마당을 담은 사진들은 먼 거리에서 촬영한 것들이다.

Images from North Korean Photographers 북조선 사진작가로부터 받은 사진들

I recently posted some North Korean photos on Facebook which I received through unofficial channels. Meaning these photos are not part of the official state media like the KCNA. I’m excited to be seeing stuff that isn’t already published on the internet. Especially since foreigners cannot currently visit due to COVID-19. 저는 최근 비공식경로를 통해서 받은 북조선의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렸습니다. 말하자면 KCNA와 같은 국가공식매체로부터 받은 사진이 아니었습니다. 아직까지 인터넷을 통해 공개되지 않은 사진을 본다는 것은 매우 흥분되는 일이었습니다. 특별히 지금처럼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외국인들이 북조선을 방문할 수 없는 경우에는 더욱 그렇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