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edonggang Diplomatic Club 대동강 외교단회관

Taedonggang Diplomatic Club 대동강 외교단회관

The Taedonggang Diplomatic Club was built in 1972 to host the meetings between North and South Korea. However, these activities slowed to a halt and the building was converted into a recreational facility for all foreigners, not just diplomats. Tourists, business people, diplomatic staff and even the occasional foreign students are welcomed to come and enjoy the restaurants, bar, swimming pool and karaoke. It’s a decent place to get a variety of imported booze and the food is pretty good. It’s located near the Taedong River and the Diplomatic Quarter. (Google Maps: https://goo.gl/maps/54T7eUCimrRq2mFD8 )

대동강 외교관클럽은 1972년도에 북한과 남한의 회담을 위한 장소로 세워졌다. 그러나 현재는 외교관들뿐만 아니라 모든 외국인들에게 개방된 위락시설로 바뀌었다.관광객이나 사업차 방문한 사람들, 외교관들 또한 유학생들까지 이곳의 식당, 바, 수영장 및 가라오케시설을 이용하고 즐길수 있다.다양한 나라에서 수입된 여러종류의 술과 맛있는 음식을 맛볼수 있는 장소로서 손색이 없다.대동강 부근의 외교지구에 위치해 있다. (Google Maps: https://goo.gl/maps/54T7eUCimrRq2mFD8 )

Entrance to the Taedonggang Diplomatic Club
Lobby
Kiddie ride in the lobby
Bar
Private Dining booths and karaoke hall
The largest burger in North Korea is at the Taedonggang Diplomatic Club
Indoor Swimming Pool
An old clock

Leave a Reply

Related

Images from North Korean Photographers 북조선 사진작가로부터 받은 사진들

I recently posted some North Korean photos on Facebook which I received through unofficial channels. Meaning these photos are not part of the official state media like the KCNA. I’m excited to be seeing stuff that isn’t already published on the internet. Especially since foreigners cannot currently visit due to COVID-19. 저는 최근 비공식경로를 통해서 받은 북조선의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렸습니다. 말하자면 KCNA와 같은 국가공식매체로부터 받은 사진이 아니었습니다. 아직까지 인터넷을 통해 공개되지 않은 사진을 본다는 것은 매우 흥분되는 일이었습니다. 특별히 지금처럼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외국인들이 북조선을 방문할 수 없는 경우에는 더욱 그렇습니다.

Wonders of Light 2020 빛의조화 2020

Pyongyang used digital projection mapping technology that allows several projectors to cast gigantic, seamless videos across extremely large surfaces like a building. 이를 위해 평양에서는 여러개의 프로젝터를 이용해 건물의 외벽처럼 커다란 스크린에서도 이음새없이 거대한 영상을 상영할 수 있는 디지털영상 매핑기술을 사용하였다.